전체메뉴

보도자료

보도자료

‘환경‧사회‧투명 경영’ 현안 해결에 도움 드립니다
‘환경‧사회‧투명 경영’ 현안 해결에 도움 드립니다

- 기후 공시‧공급망 실사 등 환경무역 규제의 적시 대응 진단(컨설팅) 지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은 우리 기업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을 돕기 위해 2월 16일부터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현안 맞춤형 ‘이에스지(ESG) 진단(컨설팅) 지원사업’을 공모한다.
 
이 사업은 △친환경 공정진단‧개선, △온실가스 배출량 목록(인벤토리) 구축, △이에스지(ESG) 교육 등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각종 사업을 진단(컨설팅)해 지원한다.
 
지난해 중소‧중견기업 92개사를 지원했으며, 제조 현장의 에너지‧온실가스‧폐기물 저감 효율화 등을 통해 연 100억 원 수준의 경제적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특히, 해외 고객사의 이에스지(ESG) 경영 요구 조건을 충족하는 진단(컨설팅) 지원을 통해 수출 계약조건을 충족하는 데 도움을 준 사례가 우수사례로 꼽힌다.
 
또한, 환경부는 지난해 2월 수출 대기업(삼성전자‧LG전자‧현대기아차)과 상생협력 이에스지(ESG) 경영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공급망 전반에 대한 ‘환경‧사회‧투명 경영’ 역량 강화 체계를 마련하기도 했다.
 
올해 지원사업은 이에스지(ESG) 경영 기본기를 다지는 기존(기초) 진단(컨설팅) 과정 외에 실질적인 환경무역 규제를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심화 과정을 신설했다.
 
구분 주요내용
기존 기초컨설팅 • (친환경경영 컨설팅) ESG 경영체계 및 시스템 구축 지원
※ ESG 교육, 친환경 공정개선, 온실가스 관리체계(측정‧목표 설정‧감축) 구축
신규 심화컨설팅 • (환경무역장벽 대응 컨설팅) ESG 규제 맞춤형 대응 지원
※ 기후 공시‧공급망 실사 대응 준비, 계약서 검토‧이니셔티브 취득 지원
• (탄소저감 제품 설계‧생산 컨설팅) 제품의 탄소 경쟁력 강화 지원
※ 제품 전과정 탄소 배출량 산정 및 감축 방안 수립
 
기초 과정이 기업의 친환경공정 진단, 온실가스 관리체계 구축과 같은 일반적인 내용으로 구성된다면, 심화 과정은 국제 사회의 환경 규제에 맞춤형 대응을 위한 ‘환경무역장벽 대응 진단(컨설팅)’과 생산 제품의 탄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탄소저감 제품 설계・생산 진단(컨설팅)’으로 구성되어 보다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먼저, ‘환경무역장벽 대응 진단(컨설팅)’은 기업의 기후대응 관련 정보를 공시하는 ‘기후 공시’, 사업 전과정에 걸친 이에스지(ESG) 기준 및 실천사항을 조사・평가하는 ‘공급망 실사’ 등 환경무역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환경정보 공개 등록, 모의 공급망 실사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탄소저감 제품 설계・생산 진단(컨설팅)’은 자동차, 석유화학 등 탄소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업종을 대상으로 제품 전과정 평가(LCA), 탄소 배출량 감축 및 공정개선 방안 수립 등을 지원하며, 공급망 내 유관 업체에 묶음 형태(패키지형)로 진단(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지원사업은 수출 비중이 높거나 주요 공급망에 포함된 130여 개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별 모집기간 및 참여요건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환경부(www.me.go.kr)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www.keiti.re.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지원사업에 대한 세부사항 안내, 신청서 작성방법 및 접수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한국환경사업기술원 ESG경영지원실(02-2284-1966, 1988, 1968)로 문의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급변하는 국제 환경무역 규제를 면밀히 분석하여 기업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사업을 제공하겠다”라면서, “우리 기업의 수출 경쟁력과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친환경 경영(ESG) 컨설팅 지원사업 개요. 끝.
 
  • 담당부서: 홍보실
  • 전화번호: 02-2284-1243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