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도자료

보도자료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 2곳 선정, 고급인재 양성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 2곳 선정, 고급인재 양성
- 고려대와 한국공학대에 3년간 약 40억 원 지원, 120명 인력 양성 -


□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직무대행 이우원)은 탄소중립 기술 및 정책 효과와 이행정도를 현장에서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환경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고려대학교와 한국공학대학교를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으로 최근 지정했다고 밝혔다.

 ○ 환경부는 올해 4월 공모를 통해 사업 신청서를 제출한 대학을 대상으로 사전검토와 선정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계획 및 성과목표 등 평가결과가 우수한 2개 대학을 최종 선정했다.

□ 환경부는 선정된 2개 대학에 3년간 약 40억 원을 지원하며, 이들 특성화대학원은 올해 9월부터 석·박사과정과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매년 학교당 20명 이상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 교육분야에 부합하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하여 전문분야 교과목 이수, 산학연계 프로젝트 수행, 현장실습 및 인턴실습 등으로 구성된 교육과정

 ○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은 △에너지 전환, △온실가스 측정 및 분석, △탄소중립 이행평가 기술 등의 전문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 고려대학교와 한국공학대학교는 올해 9월부터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 전문교육과정을 개설하고 참여 학생을 모집한다.

 ○ 특성화대학원에 참여하는 대학원생은 필수 교육과정인 산학연계 신규사업(프로젝트), 현장실습(인턴십) 과정 등을 수행한다.
 ○ 참여 대학원생들은 이러한 교육과정을 거쳐 탄소중립 전환과정에서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전문인력으로 양성됨과 동시에 현장에 바로 투입될 수 있는 전문역량도 갖추게 된다.

 ○ 교육과정에 참여를 원하는 대학원생은 고려대 에너지환경대학원(02-3290-5973) 또는 한국공학대 탄소중립혁신센터(031-8041-1784)로 연락하면 자세한 지원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세계적인 추세에 발맞춰 우리나라도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지자체, 산업계 등 현장에서 활동할 수 있는 전문인력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양성된 전문인력이 현장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두고 지원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탄소중립 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 개요.  끝.
  • 담당부서: 홍보실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