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자료

  • 홈
  • 알림자료
  • 언론홍보
  • 보도자료
  • 인쇄하기

보도자료

공지사항 보기
기술혁신으로 상하수도 서비스 개선…1,882억원 투자
등록부서 고객홍보팀 SNS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등록일 2018-09-17 조회수 206
첨부파일
기술혁신으로 상하수도 서비스 개선…1,882억원 투자

▷ 미량 및 신종오염물질 최적관리, 상하수도 저에너지·고효율 핵심기자재, 상하수도 지능형 관리시스템 분야 기술혁신 추진

▷ 2019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총 1,882억원 투자하여 3개 분야 30개 세부기술 개발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상·하수도 분야의 기술혁신을 위해 2019년부터 2025년까지 7년간 총 1,882억원(국고 1,357억원, 민간 525억원)을 투자하는 환경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환경기술개발사업은 미량 및 신종오염물질 최적관리 기술, 저에너지·고효율 핵심 기자재 및 처리기술, 지능형 관리기술 등 4차 산업혁명에 기반을 둔 3개 분야 30개 세부기술로 구성됐다. 

이 같은 환경기술개발사업이 상하수도 분야에 성공적으로 도입된다면, 신종 오염물질이 효과적으로 관리되고 에너지 사용량이 줄어드는 등 상하수도 서비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기술개발사업은 지난해 사업기획을 마치고, 올해 8월 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보고서 발간)했다. 세부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신종 및 미량오염물질 최적관리 기술을 개발한다.

물속에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오염물질의 특성을 고려한 측정 및 분석기술, 처리공정 중에서 미량물질의 거동 평가 및 제거 예측 기술, 정수 및 하수 최적 처리기술 등 8개 기술과제로 구성됐다.

이러한 기술개발을 통해 신종 및 미량오염물질 263종에 대한 온라인 자동분석기술이 마련된다. 

정수장 및 하수처리장에서 오염물질 90% 이상을 제거 가능한 처리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둘째, 상하수도 저에너지·고효율 핵심기자재 및 처리기술을 개발한다.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폭기장치 등 핵심기자재의 저에너지·고효율 국산제품을 개발하고 에너지 절감형 하수찌꺼기(슬러지) 처리시스템 개발 등 11개 기술과제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8개 핵심기자재의 국산화율 100%를 달성하고, 에너지 소비량도 20%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셋째, 상하수도 지능형 관리기술을 개발한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상하수도 관망의 누수, 수질과 유량 등 실시간 측정(모니터링) 기술, 정수장 및 하수처리장 자동 제어 및 최적 운영시스템,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돗물 정보서비스 제공 등 8개 기술과제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하수도 유지관리비용을 약 14% 절감하고 먹는물에 대한 국민의 만족수준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 상하수도 운영비용 증가추세: 2011년 1조 3천억 원에서 2015년 2조 1천 억원으로 약 60% 증가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기후변화, 산업활동, 생활환경 변화 등으로 발생하는 물관리 쟁점에 대해 체계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국민 물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1. 상·하수도 혁신 기술개발사업(R&D) 주요내용.
        2. 질의응답.
        3. 전문용어 설명.  끝.
이전글 이전글 매출도 일자리도 쑥쑥, 환경산업 우수기업 10개사 표창
다음글 다음글 환경산업기술원, 공공활용 R&D 중간성과 점검 시연회 개최
목록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