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자료

  • 홈
  • 알림자료
  • 언론홍보
  • 보도자료
  • 인쇄하기

보도자료

공지사항 보기
쿠부치 사막, 희망의 숲을 꿈꾸다
등록부서 고객홍보팀 SNS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등록일 2018-09-14 조회수 149
첨부파일

쿠부치 사막, 희망의 숲을 꿈꾸다

◇ 종이영수증 미발행 환경기금 활용하여 사막에 5만여 그루 식재

◇ 미세먼지 확산 방지 등 동북아시아 대기질 개선에 기여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BC카드, BGF리테일, 코리아세븐, 미래숲과 함께 사막 확산을 방지하고 황사 및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기 위해 9월 12일(현지 시각) 중국 네이멍구 다라터치 쿠부치 사막에서 ‘2018 페이퍼리스 방중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 이날 행사에는 국내 관련기관 임직원과 다라터치 지역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여해 성장이 빠르고 현지 환경에서 생존력이 강한 포플러, 사막 버드나무 등 약 5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12년 환경부, BC카드 등과 ‘신용카드 종이영수증 미출력’ 협약을 체결하고, 종이영수증 미출력을 통해 조성한 환경기금으로 2014년부터 매년 중국 쿠부치 사막*에 나무를 심어왔다.

 

* 세계에서 9번째 큰 사막으로,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의 주요 발원지임

 

○ 환경산업기술원이 지난 4년간 쿠부치 사막에 심은 나무는 18만 그루에 달하며 총 면적은 24.5헥타르(ha)로 70%의 높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 이 사업을 통해 조성된 숲은 지역 사막화 방지뿐 아니라 황사나 미세먼지를 막는 방사림으로서 우리나라,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와 함께 환경산업기술원은 11일 중국국제청년교류중심, 미래숲과 ‘대기질 개선 및 사막화 방지를 위한 공동 조림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년 동안 쿠부치 사막에 페이퍼리스 생태림을 조성할 예정이다.

 

□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쿠부치 사막에 심은 한 그루 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루어갈 때까지 사막지역 나무심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황사와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2018 페이퍼리스 방중 나무심기 사진.

이전글 이전글 환경산업기술원, 공공활용 R&D 중간성과 점검 시연회 개최
다음글 다음글 기업이 직접 찾아가는 환경일자리 박람회 개최
목록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