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자료

  • 홈
  • 알림자료
  • 언론홍보
  • 보도자료
  • 인쇄하기

보도자료

공지사항 보기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 정부.기업.지자체 맞손
등록부서 고객홍보팀 SNS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등록일 2018-06-08 조회수 224
첨부파일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 정부.기업.지자체 맞손

◇ ‘취약계층 어르신 활동공간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업무협약 체결

◇ 민감·취약계층 650가구 개선, 환경성질환 어린이 300명 진료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방자치단체, 기업과 손잡고 사회취약계층의 생활환경 진단 및 개선 사업을 진행한다.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6월 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사회공헌기업,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취약계층·어르신 활동공간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이 사업은 저소득가구, 결손가구, 다문화가구, 장애인가구, 독거노인가구 등 생활환경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활동공간에 대해 환경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인자*를 진단·컨설팅하고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 환경성질환 유발 유해인자 : 곰팡이, 포름알데하이드(HCHO), 휘발성유기화합물(TVOC), 집먼지 진드기, 미세먼지, 이산화탄소(CO2)

□ 올해는 전국 16개 시·도 지자체에서 추천한 1,700가구를 대상으로 생활환경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이중 환경이 열악한 650가구를 선정하여 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물품으로 개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 개선사업에 참여하는 사회공헌기업은 개나리벽지, 코웨이 등 총 16개사로, 이들 기업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벽지, 장판, 페인트 등의 친환경 인테리어 자재, 가구, 생활용품, 공기청정기 등 물품을 기부한다.

□ 또한, 진단 가구 중 아토피, 천식, 비염 등을 앓고 있는 약 300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해서는 무료 진료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 무료 진료서비스는 환경보건센터와 연계하여 환자 개인별 중증도에 따라 환경성질환의 검사·치료를 2~4회 지원할 계획이다.

 
□ 김재석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보건안전사업실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소외 없는 환경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1. 업무협약식 사진.

        2.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식 추진계획.

        3. 취약계층·어르신 활동공간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개요

        4. 협약식 주요 참석기관.

        5. 전문용어 설명.

        6. 질의응답.  끝.

이전글 이전글 안전·표시기준 위반 11개 위해우려제품 회수 조치
다음글 다음글 대기오염물질 방지 우수기술 만나보세요
목록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