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자료

  • 홈
  • 알림자료
  • 언론홍보
  • 보도자료
  • 인쇄하기

보도자료

공지사항 보기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의 환경기술을 논하다
등록부서 홍보비서실 SNS 바로가기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등록일 2017-11-03 조회수 129
첨부파일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의 환경기술을 논하다

▷ 환경산업기술원, 11월 1일 '2017년 국민공감포럼 및 성과발표회' 개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기술개발 사업의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11월 1일 서울 당산 그랜드 컨벤션에서 '2017년 국민공감포럼 및 성과발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환경기술개발사업 참여 연구자, 국민배심원단*을 비롯해 환경기술 분야 전문가, 대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국민의 입장에서 바라본 환경기술에 대해 공유한다.

* 환경기술개발의 공정성과 국민 참여 제고를 위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운영하는 제도. 사업 평가 모니터링, 수요자 중심 기술개발을 위한 의견 제안 등 수행.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4차 산업혁명과 환경기술개발 발전방향'을 주제로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환경기술의 역할과 국민이 원하는 공공 환경기술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토론 패널로 참여한 코웨이(주)의 이영미 차장은 공기청정기의 측정센서로 미세먼지 등 실내공기질에 대한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오염도를 진단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소개한다.

환경산업기술원 환경 연구개발(R&D) 국민배심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탁현 배심원은 앞으로는 실시간 환경정보 제공을 넘어 대기오염, 유해성분 등 위험도 정보를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술개발 등이 필요하다는 점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성과발표회에서는 공공 환경기술개발사업 65개 과제에 대해 연구현황을 발표하고 성과를 공유한다.

특히 야생동물의 생태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동물에 부착하는 초소형·초경량 위치추적 단말기를 개발하여, 야생에서 기인하는 질병을 관리하고 멸종위기 동물을 보호할 수 있는 기술이 발표될 예정이다.

또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과 방지시설의 적절한 운영과 관리를 감시하기 위해 드론과 사물인터넷 센서 등을 활용하여 정상가동 여부를 점검하고 대기질을 측정·분석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소개된다.

이날 행사에서 논의된 결과는 사업 기획 시 반영하거나 연구내용을 개선하는 데 적용하는 등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참고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수요자 의견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지능·연결 기술을 활용한 환경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여, 국민의 안전과 환경복지를 향상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1. 2017년 국민공감포럼 및 성과발표회 개요.
        2. 공공 환경기술개발(R&D)사업 개요.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이전글 이전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 정보교류회’ 개최
다음글 다음글 건강하고 안전한 착한소비…대한민국 친환경대전 개막
목록
  • 정보담당부서 : 홍보비서실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확인